2024.04.02 (화)

  • 흐림춘천 2.6℃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순천 6.7℃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구미 5.8℃
기상청 제공

대전시 우주산업클러스터 국비 증액, 예타 면제 동시달성!

우주기술혁신 인재양성센터 구축 등 국비 491.5억 증액, 총사업비 973억원

 

엠쿠투데이 편집국 기자 | 대전시가 23일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 결과 확정된 “대전 우주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 국비 증액 및 예타면제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을 통해 대전시는 우주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의 핵심 사업인 우주기술혁신 인재양성센터 구축사업 예산이 증액(당초 부처안 481.5억 원 → 변경 712억 원)되고, 연구현장 연계형 우주인력양성사업 261억 원이 추가로 반영되는 등 총 사업비 973억 원을 확보(국비 491.5억 원 증액)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러한 열매를 맺기까지 시는 작년 12월 우주산업 클러스터 삼각체제 지정부터 지금까지 쉽지 않은 과정을 겪어왔다.

 

대전은 항우연 등 14개 연구기관, 카이스트 등 4개 대학, 쎄트렉아이 등 69개 기업 등 탄탄한 우주 인프라를 보유했음에도, 당초 정부 계획에는 우주산업클러스터 지정 대상으로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나 민선 8기 들어 이장우 시장이 대통령 비서실장, 경제수석 등 대통령실 관계자와 과기정통부 장관 등에게 대전을 포함한 삼각체제 필요성을 적극 피력했고, 국민의힘-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같은 입장을 전달하여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받은 바 있다.

 

이러한 전방위적인 노력의 결과로 지난해 8월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전을 포함한 삼각체제 구축이라는 공식 발언을 이끌어냈고, 최종적으로 지난해 12월 21일 대전(연구․인재개발), 전남(발사체), 경남(위성)의 우주산업클러스터 삼각체제가 확정 발표됐다.

 

이후, 시는 국가 우주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 조성을 위해 지역혁신기관, 산업계, 전문가 등과 워킹그룹을 구성하는 한편, 카이스트, 항우연 등 세계적 수준의 지역 우주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그리고, 임무중심의 우주교육환경 조성과 미래 우주인재 양성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을 위한 우주기술혁신 인재양성센터를 기획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한 끝에 이번에 국비 증액과 예타 면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게 됐다.

 

앞으로 대전시는 지역의 풍부한 우주 인프라를 바탕으로 우주기술혁신 인재양성센터 조성, 대규모 예타사업 발굴, 산업육성 등 우주산업클러스터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을 통해 우주분야 핵심기술을 연구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여 국가 우주산업 역량을 지속적으로 성장·발전시키는 삼각 클러스터의 핵심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이번 우주산업클러스터 국비 증액 및 예타 면제를 통해 대전이 명실상부한 우주연구․인재개발 분야의 글로벌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탄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라며“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의 핵심지로서 강한 자생력을 갖춘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하여 대한민국을 우주경제 강국으로 이끄는 일류 우주도시가 되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