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2 (화)

  • 흐림춘천 2.6℃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순천 6.7℃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구미 5.8℃
기상청 제공

대전시-자치구, 대청호 규제개선 필요 공감대 형성

시구협력회의 개최… 이 시장“깨끗한 수돗물 공급 최우선”

 

엠쿠투데이 편집국 기자 | 대전시와 5개 구청은 24일 제7회 시구협력회의를 동구 신촌동 대청호 수질관리소 현장에서 개최했다.

 

이장우 대전시장과 5개 구청장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대청호 수질관리 강화와 먹는 물의 안전 확보를 전제로 장기간 지역 발전을 저해해 온 대청호 중복 규제를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는데 뜻을 모았다.

 

시구협력회의 현장 방문은 박규영 동구 정책개발협력실장의 ‘대청호 규제 개선 필요’브리핑으로 시작했다.

 

박 실장은 “대청호 유역 중 동구 관내 상수원보호구역은 지난 1980년 구역 지정 후 40년 넘게 상수원보호구역과 개발제한구역 등 중복 규제로 인해 지역 주민들이 직업 선택의 자유와 재산권 침해를 받고 있다며 최소한의 범위에서 규제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음식점 면적 규제는 현실을 고려해 현행 100㎡에서 200㎡로 확대하고, 지역 주민들의 소득 증대 등을 위해 환경 정비구역 내에서의 농어촌민박업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며, 대전시에 상수원관리규칙 등 관련 법령 개정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최진석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장도 여름철 대청호 수질관리 현황에 대해 브리핑을 진행했다.

 

최 본부장은“올해의 경우 예년보다 이른 8월 10일 첫 조류경보가 발령돼 우려가 있지만 조류 처리 대책반 운영 등 단계별로 선제 대응 체계를 갖추고 있고, 고도정수처리 시설도 현재 월평‧송촌정수장 30만㎥ 외에 월평(2단계)과 신탄진 정수장에 60㎥ 규모로 추가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장우 시장은 “동구 지역의 경우 2018년 하수관거 설치로 오염원이 대청호로 유입될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고 있다. 지난 3월 충청권 4개 시도가 충청권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공동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대전은 대청댐 건설 지분으로 인해 전국에서 가장 싸게 원수를 공급받아 최고 품질의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은 시민들의 생활에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하는 부분인 만큼 기상 상황에 따른 조류 대응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대청호 선박을 활용해 추동 수역 내 환경기초시설을 둘러봤다.

 

현재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인공식물섬과 인공습지, 수중폭기시설 및 조류차단막 시설 등 대청호 수질관리를 위한 다양한 환경기초시설을 운영 중이며, 다항목 수질 측정기와 생물감시 장치 등을 활용해 추동 취수탑 주변에 대한 상시 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참석자들은 다양한 수질관리 시설을 통해 먹는 물 관리에 효과적인 대응 체계를 갖추고 있지만 태풍 등 자연 재난에 따른 시설물 훼손 가능성도 상존하는 만큼 철저한 관리를 주문했다.

 

이장우 시장은 “대청호는 충청권에 물을 공급하는 중요한 장소로 보전과 관리가 필요 하지만 오염원 차단을 위한 시설과 최고 수준의 정수 능력을 가지고 있는 만큼, 오랜 기간 피해받은 주민들을 위한 대책도 있어야 한다”라며 “완벽한 수질관리를 바탕으로 규제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