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2 (화)

  • 흐림춘천 2.6℃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순천 6.7℃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구미 5.8℃
기상청 제공

부산교육청, 갑질 근절 통한 조직문화 혁신에 앞장

상호 존중 조직문화 조성 위해 소통 확대, 다양한 정책 시행

 

엠쿠투데이 편집국 기자 | 직원 간 갑질을 근절해 조직문화 혁신에 앞장서는 부산시교육청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부산광역시교육청은 권위주의를 탈피하고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갑질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은 갑질 근절을 최우선 청렴 과제로 정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올해 초 부산교육청에서 실시한 본청 근무 MZ세대 직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많은 직원이 경직된 문화의 본청 근무를 후회한다고 답했다. 또,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 종합청렴도 평가 결과도 갑질 점수가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해결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시교육청은 직원과 소통에 나섰다. 하위직 공무원의 가감 없는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에만 4차례 익명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하윤수 교육감은 지난 3월과 7월 2차례 90년대생 공무원과 만났다. 하 교육감은 이들의 의견을 반영해 9월부터 본청 8~9급 직원 전체에게 월 10만 원씩 ‘중요직무급’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고, 유연근무제 확대, 매주 금요일 ‘캐주얼 데이’ 시행을 약속했다.

 

이를 통해 젊은 공직자들이 책임감을 갖고 스스로 공직문화를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본청뿐만 아니라 산하 기관·부서도 전 직원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매월 개최하고 있다. 시교육청 대표 청렴 정책인 ‘1기관·부서 1실천 사업’을 올해부터 연 1회에서 월 1회로 확대한 후속 조치다.

 

시교육청은 일반적인 간담회 틀을 벗어나 청렴과 접목한 창의적인 방식으로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젊은 직원들이 ‘갑질예방행동약속’을 만들어 상사에게 제안하거나, 출근길 커피 한 잔으로 서로를 격려하는 ‘교육감 청렴 모닝 카페’가 대표 사례다.

 

부산교육청은 갑질을 뿌리뽑기 위한 엄정한 감사·통제시스템도 확립했다. 올해 종합감사 기관을 대상으로 갑질 실태를 전수조사하는 등 모든 공직자가 경각심을 갖도록 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갑질신고센터 신설, 갑질 근절 T/F 설치·운영, 갑질 전담 감사공무원 지정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갑질 적발 시 처분기준도 최하 주의에서 경고로 상향했다.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은 “갑질 근절은 공직자가 공정한 행정을 소신껏 추진할 수 있는 건강한 공직문화의 토대다”며 “앞으로도 우리 교육청은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 청렴도 향상과 조직 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겠다”고 말했다.